아프가니스탄인 391명의 생명을 지킨 기적 작전

아프가니스탄인

아프가니스탄 카불 주재 한국대사관 의 김일영 장관이 카불 공항을 떠나는 아프가니스탄인 을 껴안고 있다.

(외교부 제공)
7~8년 동안 한국 정부와 함께 일해온 아프가니스탄인 들과 그 가족들(391명)은 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안전하게 실려 있었다.

그러나 공중 수송 전날은 전쟁의 영화적 서스펜스와 끔찍한 탈출로 가득 찼습니다.

처음에는 427명의 아프가니스탄인 들이 한국으로 날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국 정부는 8월에 대피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지만 아프가니스탄 의 상황은 예상보다 급격히 악화되었다.

한국 당국은 대피 명단에 올라 온 26명만이 월요일에 카불을 빠져나갔다는 소식에 크게 실망했다.

수술이 실패로 끝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달에 태어난 100명 이상의 어린이와 3명의 유아를 포함하여 총 391명이 수요일에 카불에서 안전하게 비행했습니다.

처음에는 427명의 아프가니스탄인 들이 의사를 밝혔다.

국방부는 공수기를 ‘작전 기적’으로 명명했고, 실제로 카불에서 기적적인 탈출구로 판명되었다.

외교부(MOFA)는 수요일 기자들에게 한국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365명이 화요일에 카불 공항으로 차를 몰고 6대의 버스를 타고 탑승했다고 말했다.

전날 도착한 26명은 공항으로 들어와 탈레반 검문소를 지나 공항 주변의 군중을 통과했다.

그 숫자에서 알 수 있듯이, 카불 공항에 직접 도달하는 것은 주사위 제안입니다.

다행히 한국 정부는 일요일에 미국이 동맹국들에게 제안한 ‘버스 모델’을 채택할 수 있었다.

다음날 서울은 공항에 진입할 수 있는 버스를 대여했다.

토토

아프가니스탄 주재 한국 대사관 직원들이 공중 수송을 돕기 위해 일요일에 카불로 돌아온 직원들의 신속한 조치에 많은 공헌을 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인 은 탈레반이 들어간 직후인 8월 17일에 카타르로 대피했다.

한국의 피라미드 스타일의 하향식 통신은 대피 중에 유용했습니다.

이러한 의사소통 스타일은 한국인들과 함께 일한 경험을 감안할 때 아프가니스탄인 에게 익숙했다.

한국 당국자들은 대사관, 한국국제협력기구(KOICA), 바그람에 있는 한국병원 등 각 취업처에서 아프가니스탄 대표들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 대표들은 다른 근로자들과 신속하게 연락을 받고 회의 시간과 장소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여 대피자가 제 시간에 모일 수 있도록 했습니다.

MOFA의 한 고위 관계자는 “우리의 통신 네트워크는 매우 탄력적이고 내구성이 뛰어납니다.

“그것은 매우 효율적으로 작동, 거의 모든 관심있는 개인이 조립 하 고 안전 하 게 도달 할 수 있도록 [공항] 이른 아침에.” 그러나 버스에 탑승한 후에도 공항에 도착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습니다.

대사관 직원은 유아가 길을 따라 건강 문제가있을 수 있다는 것을 매우 걱정했다.

다행히도, 공항 주변 상황은 대사관 직원이 자주 총소리가 들렸던 8월 15-17일에 대피했을 때보다 더 안정적이었습니다.

당초 한국을 여행하고 싶었던 427명의 아프가니스탄인 중 36명은 다른 나라로 날아가거나 개인적인 이유로 아프가니스탄에 남아 있기로 결정했다.

즉, 목요일 인천공항에는 한국대사관 근로자(21세대 81명), 병원(35세대 199명), 직업훈련소(14세대 74명), 차리카르 지방재건팀(5세대 33명), KOICA(1세대 4인)를 포함한 391명의 피난민들이 목요일에 도착할 예정이다.

아프가니스탄인 은 K-330 유조선 항공기와 300명 이상을 운반할 수 있는 C-130 수송기로 비행할 예정이며, 두 비행기는 목요일 아침과 오후에 각각 도착할 예정이다.

국방부 의 한 관계자는 60~70명의 군인이 공수에 배치되었다고 말했다.

MOFA는 처음에 모든 피난민들에게 단기 비자를 제공하고 3 개월 동안 좋은 비자를 제공하고 나중에 장기 거주 비자로 전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난민들의 신원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었지만, 관계자들은 신원을 여러 번 확인하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바그람 공군기지의 옛 한국 병원과 직업 훈련센터는 최근 탈레반에 의해 폭파되었다.

최신뉴스

탈레반 통치 하에 병원과 직업 훈련센터에서 일하던 사람들을 떠나면 탈레반에 의해 처형될 것이 거의 확실합니다.” 공씨는 한국 국민이 이 아프가니스탄인 들을 받아들일 필요성을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사람들을 구출하는 것은 단지 인도주의적 일만이 아닙니다.

한국 정부와 국민이 충성스럽고 결코 우리의 친구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고 있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다시 한 번 보여줄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